로딩이미지

2차 결제하기(클릭)
위의 2차 결제하기 버튼을
클릭해주세요.
2차 결제 미진행시 배송료가
추가 결제될 수 있습니다.

상단으로
CFA Level 123 안심수강 패키지 CFA Level 123 안심수강 패키지
국제수강연계 할인이벤트
  • EVENT★ 2022년 CFA 변경 커리큘럼 완벽대비!
  • 2022 CFA Level3 Main Course 5월,8월 New
  • 커리큘럼 동일과정 선수과목제공!
  • 강사: 김종곤 외5명
  • 수강기간: 180일 | 강의수: 167교시 | 강의시간: 167시간
  • 1,300,000원 1,170,000
  • PRE-CFA Fundamentals EVENT
  • 강사: 김종곤
  • 수강기간: 90일 | 강의수: 58교시 | 강의시간: 58시간
  • 120,000원
  • 70,000원
  • 210,000원
과정을 불러오는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리세요!!

이것이 진정한 리얼후기! + 더보기

  • 박민*
  • 2022년 5월 CFA Level 3 응시 후기 New
  • 조회수 12
  • 등록일 2022-05-27

CFA Level 3 후기

CFA Charter를 향한 마지막 시험의 첫 번째 도전이 어제 부로 끝이 났다. Level 1과 2 시험을 볼 때는 스트레스는 받았지만 시험 당일에 그렇게 떨지는 않았다. 시험을 통과해도 더 통과해야 할 시험이 남아있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번에는 시험 전 1주일 정도 상당히 부담감도 많이 느꼈고 특히 전날에는 잠도 잘 자지 못했다. 마지막 시험이기도 했고 1, 2때와는 달리 서술형 답안 작성 세션이 포함되어 더 긴장했던 것 같다. 투자하던 암호화폐가 5월 초 거의 휴지조각이 되어 멘탈이 좋지 않았던 것도 한몫 했다. 어쨌건 3차 첫 시험은 끝났고 2달쯤 뒤에는 결과도 나올 거다. 그때 합격 포스팅을 올릴 수 있길 기도하며 준비했던 과정을 되짚어 본다. 작년 11월부터 약 7개월간 공부했다. 먼저 인터넷 강의를 듣는 데 5개월 정도 걸렸다. 초반에는 연말이고 해서 시간을 많이 할애하지 못했다. 특히 11, 12월에는 월 10시간 정도 공부했다(거의 안했다). 나머지 1월부터 3월까지는 각각 22시간, 41시간, 39시간을 공부할 수 있었다. 그리고 나서는 테스트뱅크 문제와 모의고사를 풀었다. 4월은 공부 시간을 늘려 77시간, 5월은 100시간을 투자했다. 협회에서 요구하는 최소 공부 시간인 300시간을 턱걸이로 채울 수 있었다. 인터넷 강의에서는 먼저 출제 비중도 높고 생소했던 Behavioral Finance와 Private Wealth Management를 들었다. 이후에는 4가지 자산군인 Equity, Fixed-Income, Derivatives & Currency, Alternative Investment에 대한 과목을 수강했고, 마지막으로 자산군과 고객의 특성에 따라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평가하는 Capital Market Expectations, Institutional Investments, Asset Allocation, Performance Evaluation 과목을 공부했다. Ethics는 레벨 1,2에서 공부했던 내용과 같아 빠르게 넘겼고, GIPS는 시험 직전 이틀 정도 할애해 공부했다. 특히 GIPS는 주된 내용이 Composite 구성 방식과 Return을 구하는 것이라 크게 어렵지 않았다. 전반적으로 이해가 안가는 내용들은 없었는데 정성적인 내용들이 많아 완전히 익히고 응용하는 데에는 시간이 꽤 걸렸다. 강의를 들으면서 개인 웹사이트에 내용을 요약했는데, 오답노트와 함께 과목별로 모든 내용들을 담아 단권화 하니 묘한 힘이 되면서 공부하기도 편했다. 강의와 요약을 마무리한 시점은 4월 8일경이었다. 이후에는 테스트뱅크 문제를 풀었다. 레벨 2 시험때는 테스트뱅크도 2권이어서 이번에도 비슷한 분량을 예상했다. 그런데 막상 택배를 뜯어보니 두꺼운 책이 3권이나 있어서 위압감을 느꼈다. 한숨을 한번 푹 쉬고 Final Review 강의가 업로드되는 순서대로 풀었다. 이 때부터가 공부량을 급격히 올린 시점인데, 막상 첫 과목의 문제를 풀어보니 너무 많이 틀렸기 때문이다. 하루 40문제정도 풀었고, 그렇게 하다 보니 테스트뱅크 3권 총 1,000문제 정도를 모두 풀고 정리할 수 있었다. 문제를 다 푼 시점은 5월 20일이었다. 시험을 5일 남기고 이패스에서 제공해준 목업 시험을 치려던 찰나, 협회 Learning Ecosystem을 둘러보다 Mock Exam 2세트를 발견했다. Level 2까지는 모의고사도 CBT 기반으로 섹션이 존재했었는데, 이번에는 없어 모의고사도 없다고 생각했는데 충격이었다. 성격상 주어진 자료나 문제들은 모두 풀고 시험에 응해야 안심이 되는데 시험 5일 남은 시점에서 4시간짜리 모의고사를 3세트나 풀어야 한다는 게 암담했다. 꾸역꾸역 문제를 풀다 보니 허리가 아팠다. 매일 공부 시간을 쟀는데 이틀간 9시간씩 공부했다고 기록되어 있었다. 공부한다고 200만원짜리 허먼밀러 의자도 들였는데 그게 그나마 위안이 되었다. 시험때도 2교시가 시작되고 난 후부터는 허리가 아팠던 것 같다. 어찌어찌 모의고사를 모두 풀고 채점하니 협회 모의고사는 55점, 70점 정도 받은 것 같다. 물론 주관식은 답을 보고 내 재량껏 채점했기 때문에 upward bias가 존재했을 것이다. 이패스에서 제공해준 모의고사는 첫 번째 세션에서 1개를 틀려 총 응시 인원 29명 중 1등을 기록했다. 기쁨에 소리를 지르며 두 번째 세션을 봤는데 그것은 반타작 하며 딱 평균 정도의 성적을 기록했다. 급 침울해져서 요약집을 다시 한 번 훑었다. 실제 시험에서는 제발 내가 강한 분야에서 문제가 많이 출제되길 빌며 잠에 들었다. 나의 경우 시간을 재며 목업 시험을 보는 것, 그리고 am session을 볼 때는 실제 시험 보는 것처럼 주관식 문항들의 답을 타이핑해 적는 것이 많은 도움이 되었다. 어느 정도로 적어야 주어진 시간에 충분한 내용을 담을 수 있을 지 감이 잡혔기 때문이다. 또한, 주관식 시험에 대비하고자 각 과목별로 개념에 대한 특징, 장점과 단점을 요약에 암기 카드에 적었다. 신용카드 사이즈라서 이동중이나 시간이 날 때 넘기며 보았는데 시험때 큰 힘을 발휘했다. 1500원 남짓이면 살 수 있는 암기 카드였지만 주관식 답 작성에 이만한 치트키는 없다고 생각한다. 기타 인터넷을 돌아다니며 모은 팁은 다음과 같다. - 적절한 보기를 선택한 후 그것에 대해 explain, discuss, support 하는 유형의 문제는 최초 determine하는 선택이 틀리면 뒤 내용은 아무리 잘 써도 0점을 받는다. - 이유를 몇 가지 적으라는 문제에서는 아무리 많은 이유를 적어도 위에서부터 정해진 개수만큼만 채점된다. 가장 확실한 것부터 적자. - 맞는 것을 고르고 그 이유를 쓰시오 같은 유형은 다른 보기가 맞지 않는 이유를 적어도 된다. 이 부분은 시험 때 아주 좋은 무기가 되었다. 시험 당일, 약간 피곤한 상태로 잠실 STIC 시험장으로 향했다. 방이동 먹자골목 쪽에 있는데 예전에 몇 번 가봤던 곳이라 위치를 찾기 편했다. 레벨 2때는 동대문에서 봤는데 잠실 시험장이 장소도 훨씬 쾌적 했으며, 의자가 많아서 시험에 들어가기 직전 요약 자료를 보기에도 편했다. 시험 자체는 내가 예상했던 것 보다는 평이하게 나왔다. 지엽적인 지식을 물어보는 문제들이 나올까 걱정했던 것에 비해서는 나름 빠르게 답을 써내려 갈 수 있었다. 그래도 여전히 시간은 부족해서 마지막 아이템세트를 풀 때는 거의 지문을 읽음과 동시에 답을 쓰고 있었다. 에세이 문항에 신경을 많이 써서 그런지 1교시 시험이 끝나자 한숨이 푹 나왔다. 분명 문제를 풀 때는 헷갈려서 끝나고 찾아봐야지 했던 개념이 있었는데 쉬는시간이 되자 어떤 문제가 나왔었는지 기억도 잘 나지 않았다. 배도 좀 고프고 목도 말라서 아래 편의점에서 물과 초콜렛을 사서 먹었다. 충분히 쉬다가 올라왔는데, 오히려 너무 오래 쉬어서 그런지 다시 집중을 잡는 데 꽤 오래 걸렸다. 30분을 다 채워서 쉬는 것 보다는 적당히 15분정도 숨을 고르고 끝까지 쭉 풀어 나가는 게 낫겠다 싶기도 했다. 2교시 시험은 평이했다. 한번 다 풀고 나니 1시간정도 시간이 남았다. 처음 볼 때 헷갈렸던 문제들과 어려워서 풀지 않은 문제들을 다시 한 번 훑었다. 시간을 꽉 채워서 풀고 나오니 그간 열심히 공부했던 시간들이 죽 떠오르면서 뭔가 허공에 붕 뜨는 기분이 들었다. 후련함과 잘 봤을까 하는 불안함이 섞인 묘한 기분이었다. 시험이 끝나고 이틀정도 지난 지금, 내 생활에 크게 바뀐 건 없다. 한창 시험을 준비할 때 퇴근시간이 지나고 회사에 남아서 공부하다 10시쯤 집에 들어가던 게 습관이 되었는지 6시에 칼퇴를 하려고 보면 뭔가 어색하다. 지금 이 후기도 회사에서 쓰는 거다. 나름 열심히 준비했다는 뜻이겠지. CFA 시험은 성실히 준비한 사람을 떨어뜨리는 시험은 아니라는 내용을 어디선가 본 기억이 있다. 좋은 결과가 있었으면 좋겠다. 열심히 공부할 수 있도록 도와주신 강사님들, 그리고 이패스 관계자분들께 감사를 전한다.

  • 김창*
  • 2022년 5월 CFA Lv 3 응시후기 New
  • 조회수 23
  • 등록일 2022-05-27


안녕하세요. 금번 22년 5월 Lv 3 시험을 5월 26일(목)에 응시한 4년차 직장인입니다.

저는 지난 21년 9월에 Lv 3 시험을 한 차례 응시한 재시생이라(Lv 1~2, 21년 Lv 3 독학으로 준비하였음), 지난 번 응시때와 비교하면서 설명드릴 수 있을 듯 합니다.


[시험 난이도]

금번 22년 5월 시험은 제가 느끼기로는 (떨어졌었던) 21년 9월 시험보다 일반론적인 문제들이 많아 비교적 쉽게 와닿았습니다.

1차 에세이는 11세트(세트당 3~4문제)를 풀고 약 40분의 시간이 남아 충분히 검토를 진행했구요.

2차 객관식은 11세트(세트당 4문제, 총 44문제)를 풀고 1시간 20분의 시간이 남아 한 차례 검토 진행 후 조금 빠르게 자리에서 일어섰습니다.

비교를 위해 말씀드리자면, 초시때는 1차 에세이를 풀고 약 5분의 시간이 남아서 제대로 검토조차 하질 못했고, 2차 객관식은 1시간 가량 시간이 남았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시간이 줄은 이유?]

제가 시험이 쉽게 느껴진 것도 있겠습니다만, 1차 에세이 풀이시에 시간을 짧게 끊고 답을 작성하는 방식이 크게 유효했었고, 그게 더 자신감을 불어주어 문제를 빠르게 풀어나갈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사실 문제 자체의 난이도는 얼마만큼의 내용을 파악하고 있느냐에 따라서 달라지지만, CFA Lv 3 에세이 파트는 빠르게 답안을 작성하는 것도 풀이에 크게 영향을 끼치는 듯 합니다.

그렇기에 이패스 강사분들도 간단한 서술구조(to 부정사 + 목적어 or 동명사 + 서술어 등..)를 크게 강조하고 계시죠.

한가지 팁을 더 드리자면, CBT로 바뀌면서 문제의 내용을 답안지에 붙혀넣을 수 있다는 것도 유념하시면 좋을 듯 합니다. 이를 활용하면, 3~40% 가량의 서술 문제는 답안을 문제 상의 서술어 구조를 바꾸는 것으로 작성할 수 있어, 영타가 느린 저희들의 에세이 작성 시간을 상당히 늦출 수 있습니다.



[준비 기간 및 과정]

준비는 12월 결제 이후, 금년 1월부터 본격적으로 인강을 수강하였습니다.

인강은 주로 지하철 안에서 출퇴근 시간 동안 X2 배속으로 수강하여 하루에 2 강 정도를 수강하였고, 3월부터는 속도를 높이기 위해 점심시간에도 추가로 1~2강씩 소화하였습니다.

주말에는 주중에 들었던 인강 내용과 정리된 유인물(있는 과목의 경우), 슈웨이져 노트를 바탕으로 정리노트를 작성하였습니다.

이에 Main Course 150 여강과 Final Review 40 여강, 총 200 여강을 1월부터 4월까지 수강하였고, 이 기간 평일이 80일임에(공휴일 제외) 하루 평균 2.5강씩 수강하였습니다.

Final Review 에서는 정리된 노트와 함께 강사분들께서 지적하신 중요한 개념들을 따로 정리하였고, 이 기간 주말동안 이들 자료를 모두 정리한 단권 정리노트를 만드는 작업을 진행했습니다.

이렇게 5월 첫 주까지 단권화 작업을 진행한 후, 5월 2-3주에는 Final Review와 함께 주어진 문제집을 처음부터 1회독 하겠다는 마음 가짐으로 문제를 풀어나갔고, 시험이 있었던 5월 4주차에 3일간 휴가를 사용하여 단권 정리노트와 강사님들이 정해주신 주요 문제들을 번갈아가며 복습했습니다.


[시험 총평]

CFA 시험은 역시 준비 방식에 답이 정해진 시험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에세이의 경우 문제 개념에 대해 응시생이 다 파악하고 있어도, 그걸 빠른 시간 안에 주요 개념만 쏙쏙 뽑아서 서술하는 역량이 더 중요하고,

객관식의 경우에는 문제 개념만큼 주요 유형에 대해 Mock 문제를 많이 풀어보는 연습이 되어있어야 수월하게 시험을 응시하실 수 있으실 것으로 보입니다.

사실 그런 의미해서 에세이에서는 이패스에서 보내주시는 Mock 문제집보다는 정리노트의 단권화 과정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되며, 객관식에서는 Mock 문제집을 많이 풀어보시는 것을 권해드립니다.

특히 에세이에 경우에는 주요 개념을 뽑아서 짧고 간단하게 서술하시는 연습과 앞서 말씀드린 컴퓨터 문제화면의 지문을 적극 활용(?)하시는 것도 도움이 된다는 점을 유념하셨으면 합니다.

이 내용을 작년에 미리 알았어야 했는데 말이죠. 다음 CFA Lv 3 준비하시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셨으면 합니다!

가능하다면, 향후 합격 수기로 다시 찾아오겠습니다!


  • 윤선*
  • 22년 5월 시험 후기 New
  • 조회수 26
  • 등록일 2022-05-27

안녕하세요 22년 5월 시험 후기 남김니다.

전체적 총평: 오전 AM 시험 같은 경우에는 다양한 분야에서 문제가 출제되어 놓치는 부분없이 최대한 꼼꼼하게 보는것을 추천드립니다. 그리고 모르는 부분이 나왔다고 좌절하지 마시고 끝까지 최선을 다하시길 당부드립니다.

저는 10월부터 시험준비를 시작했으며 직장인인 탓에 평일에는 주 3시간 주말에는 하루정도 할애해서 6시간정도 공부했습니다

공부 순서는 Epass 강의 1회독-->서브노트 정리-->cfa 협회 문제-->cfa final review 강의-->cfa final review 문제-->mock exam 순이었습니다.

보통 AM시험이 많이 까다로울거라고 예상이 되는데 저는 서브노트를 만들면서 이런 문제는 주관식으로 낼만하겠다 생각하면서 주관식 예상문제 서브노트를 따로 만들어서 공부했습니다. 그렇게 무한반복으로 연습을 하니 시험장에서 모르는 문제가 나오더라도 최대한 아는 정보를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끝으로 시험에 붙을지 안붙을지는 잘 모르겠지만, 시험이 끝난 뒤 보통 2.5~3개월 뒤 결과가 나오는데 이 기간동안은 여유를 즐기면서 재충전을 가지는 시간을 가지시길 바랍니다. 그래야 붙게 되었을때는 다음을 준비할 수 있고 떨어지더라도 다시 재도전할 힘이 생기게 되기 때문입니다.

끝까지 포기하지 마시고 시험 응시까지 최선을 다하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사업자등록번호 105-86-56986 ㅣ 통신판매업신고번호 2005-02554 ㅣ 원격평생교육시설신고 제52호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2동 10층 (주)이패스코리아
대표이사: 이재남 ㅣ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나현철

COPYRIGHT 2003-2022 EPASSKOREA. ALL RIGHTS RESERVED.